CJ대한통운, 폐플라스틱 활용 친환경 MOU 체결
기자 2020-10-15 14:36 0

 

CJ대한통운이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친환경 제품개발을 통해 '필(必)환경' 실천에 앞장선다.

 

CJ대한통운은 서울 중구 서소문동 본사 6층 대회의실에서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UN SDGs)협회, 아트임팩트와 함께 지속가능경영 확산과 지구환경보호를 위한 '플라스틱 이니셔티브'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삼자가 상호협력해 인류와 지구환경을 위한 탄소 및 플라스틱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지속가능한 사회공헌 확산을 통해 UN SDGs 달성에 기여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있다.

 

특히 CJ대한통운은 이번 협약을 통해 윤리적 소비 및 친환경 패션을 선도하는 사회적기업 '아트임팩트'와 함께 연구개발(R&D)을 통한 친환경 제품개발에 나선다. 우선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고강도 기능성 섬유 및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해 신소재 유니폼 및 아이템을 개발하는 역할이다.

 

또한 UN SDGs협회와 협업해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환경기준 GRP 등 국제인증 취득 등 UN SDGs를 달성하기 위한 활동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이외에도 CJ대한통운은 플라스틱 이니셔티브 협약을 기반으로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다양한 지속가능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친환경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 플라스틱 등 환경문제가 세계적으로 대두되는 가운데 친환경을 넘어 반드시 환경을 보호해야 하는 필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며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서 환경문제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필환경을 실천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친환경 물류시스템을 선제 도입하고 필환경을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정부, 물류업계, 자동차 업체와 함께 손잡고 '전기·수소화물차'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택배간선차량, 수송차랑 등 각 사업에서 운행중인 10톤 이상 대형차량도 수소화물차량으로 전환해 클린물류를 선도할 방침이다.

 

디지털여기에 news@yeogie.com <저작권자 @ 여기에.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기자